계약/클레임 질의응답
1. 국가 또는 공공계약인지, 민간계약인지의 여부

- 공공계약입니다.

2. 공공계약인 경우 입찰 및 계약방식

- 입찰방식은 전자입찰이고 계약방법은 제한경쟁입니다.

3. 계약서, 일반조건, 특수조건 등 계약문서의 관련조항, 내용

- 계약서와 일반조건, 특수조건이 포함되어있습니다.

4. 문제가 되는 기초 사실관계

당현장은 관로현장입니다.

- 1. 현재 당초 발주됐던 공사부지(당초 관로노선) 에 전혀 시공할수 없습니다.(개발제한구역 및 GTX공사 확정으로 관로매설 불가) -> 당초 설계노선에 대한 조사없이 발주.

- 2. 그로 인하여 아예 다른 방안을 검토하면서 기존내역에 없는 작업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지장물조사 및 시험터파기)

- 3. 당초계약분과 겹치는 구간은 약 500미터 이고 나머지 2키로에 대해서는 당초계약건과는 조건도 다른 공사현장이 되버렸습니다.

- 4. 또한 변경되는 노선 전체도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져 있어 행위허가를 진행해야하며, 현장 특성상 도시군계획심의도 진행해야합니다.(최소 6개월소요, 용역발주 예정)

- 5. 이렇게 조사하고 작업함에 도 불구하고 노선의 결정도 아직 없이 시공사에게 무리한 작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6. 이로인하여 원도급사는 매출발생없이 투입비용만 발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5. 양측의 주장

- 갑(발주처)

-1. 하루라도 빨리 공사를 진행해야하니 각종 유관기관협의와 시험터파기를 진행해야한다.

-2. 당 현장의 노선설정의 위한 조사(지장물 및 시험터파기)이니 진행해야한다.

-을(시공사)

-1. 당초 계약분에 대한 공사부지를 제공하지 못하였으니 이는 발주처의 책임있는 사유로 공사중지 공문을 줘야한다.

-2. 재설계하는 부분에 있었서는 '갑'에서 책임지고 해야한다. '을'은 당초 계약분에 대해 시공하러 온 것이지 설계를 하러온 것이 아니다.

-3. 앞으로 노선을 재설계되고 내역서가 나오기 전까지 당현장의 인원을 전면 철수 해야한다.

-4. 만약에 앞으로 3개월 후까지도 결정 혹은 착공을 못하면 전체공기의 50프로가 지나감에도 불구하고 발주처의 책임있는 사유로 공사진행을 못한것이므로 시공사 측에서 계약해지를 요청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할수있다.


--------------------------------------------------------


나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본다고 써봤는데 답변 부탁드립니다.

결론은 1. 당현장에서 앞으로 3개월 안에도 착공이 되지않으면 계약해지를 요청할 수 있는지
2. 이런 부당한 상황에서도 저희가 계속 적격인원을 배치하고 있는게 맞는지
3. 오히려 저희 쪽에서 인원철수를 하겠다고 통보해도 되는 상황인지 궁금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기존 질의응답 게시판 복원 안내 2013-07-09 386813
공지 인사말 2013-04-14 418873
공지 질의문 작성과 관련한 안내 2013-04-11 412159
689 [질의 및 답변] - 고철환수비 관련 2013-04-29 31367
688 철근콘크리트 구조물 기성인정범위와 인정시기 [1] 2013-05-15 26309
687 [질의 및 답변] - 하도급대금 직불동의 우선순위관련 2013-04-29 26091
686 시공측량 결과보고후 변경질의 입니다. [1] 2013-05-16 26086
685 후속공정에 대한 지체상금 부과 [1] 2013-04-29 24767
684 답변입니다. - 동절기 공사중지 기간시 현장대리인 상주에 관한 질의 2013-04-13 24466
683 설계변경중 실적단가 적용기준에 대하여... [1] 2013-05-13 24020
  • 공정거래위원회
  • 조달청
  • 국토교통부
  • 대한건설협회
  • 기획재정부
  • 대한건설전문협회
  • KISCON
  • 법률정보센터
  • 중앙법률사무원
  • 로앤비